신라 제4대 탈해왕(재위 AD 57∼80)이 탄생한 곳이다.
신라의 3대 왕성인 박·석·김 가운데 최초의 석씨 왕인 탈해왕에 대하여 다음과 같은 전설이 전하고 있다.
왜국에서 동북쪽으로 1천여 리 떨어져 있는 다파나국 왕비가 임신 7년만에 큰 알을 낳았는데, 이는 좋지 못한 일이라 하여 그 알을 보물과 함께 궤속에 넣어 바다에 띄워 보냈다. 그 궤가 신라 땅에 와 닿았을 때 한 늙은 여자가 발견하여 열어보니 어린아이가 있어 데려가 길렀다. 궤가 바다에 떠내려올 때 까치들이 우짖어서 발견하였으므로 까치 ‘작(鵲)’자에서 ‘조(鳥)’자를 떼어내어 ‘석(昔)’으로 성을 삼고, 또한 궤를 풀고 나왔다 하여 이름을 ‘탈해’라 하였다고 한다.
탈해는 A·D 8년 신라 제2대 임금인 남해왕의 사위가 되었고, AD 57년 유리왕의 뒤를 이어 제4대 임금이 되었다.
태어난 곳은 『삼국유사』의 기록에 따르면 ‘계림동 하서지촌 아진포’라 되어있는데, 조선 헌종 11년(1845) 그곳에 하마비와 땅을 하사하여 석씨 문중에서 유허비와 비각을 건립하였다.

이글과 연관된글..

석탈해왕탄강유허 카테고리의 다른 글

profile

안녕하세요.
경주를 사랑하는 홈페이지 관리자 김영호입니다.
항상 행복하시고..많이 사랑해주세요!!!

삼성 서비스 10년근무경력..
복사기임대,렌탈,컴퓨터,프린터,모니터,팩스,A/S 수리 판매 프린터,복사기임대전문 기업유지보수

문의 경주전지역 054-745-9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