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정대부를 지낸 바 있던 정래영이 정극후(1577∼1658)을 추모하기 위해 순조 14년(1814)에 세운 사우와 서사(書社)였다.

사우는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폐쇄되고, 지금은 서사만 남아 있다. 최근에 서사를 서당으로 이름을 바꿨다.

정극후은 조선 중기의 문신으로 거의 60의 나이에 벼슬길에 올랐으나 곧 사퇴하고 후학양성에 전념하였다. 저서로는 『문묘사향지』, 『역년통고』, 『서악지』 등이 있다.

서당 규모는 앞면 5칸·옆면 2칸으로, 가운데에 마루를 두고 양쪽 칸에 방을 두었다.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사람 인(人)자 모양인 맞배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만든 공포는 새 날개 모양으로 장식한 익공 양식인데, 현존하는 건물로는 보기 드물게 밖으로 뻗친 부재가 3개인 삼익공 양식으로 꾸몄다. 조선 후기 기법을 잘 지니고 있으며, 지붕과 여러 재료를 얽어 맞춘 기법도 우수한 건물이다.

이글과 연관된글..
  • [2009/04/23] 수재정 by 경주이야기 (6524)
  • [2009/04/23] 유연정 by 경주이야기 (7605)
  • [2009/04/23] 귀래정 by 경주이야기 (7060)

성산서당 카테고리의 다른 글

profile

안녕하세요.
경주를 사랑하는 홈페이지 관리자 김영호입니다.
항상 행복하시고..많이 사랑해주세요!!!

삼성 서비스 10년근무경력..
복사기임대,렌탈,컴퓨터,프린터,모니터,팩스,A/S 수리 판매 프린터,복사기임대전문 기업유지보수

문의 경주전지역 054-745-9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