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보리사마애석불 보리사마애석불 file
id: 경주이야기
6092 2009-05-17 18:47
옛 서라벌에는 “17만8,936호가 모두 기와집으로 연이어 있었고 집집마다 숯으로 밥을 지었다” “절들은 별처럼 흩어져있고, 탑들은 기러기가 줄지어 나는듯하다”라고 하였다. 경주는 과거 천년 전에 이미 천년동안 한나르의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