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사(獅子寺)가 있었다고 전해지는 터에 무너진 채로 있던 탑으로, 경주역을 이전할 때 그 기념으로 현재의 자리로 옮겨 복원해 놓았다.
탑은 2층 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형태로, 기단의 네 모서리와 탑신의 몸돌에 기둥 모양을 조각하였다. 지붕돌은 밑면에는 4단의 받침을 두었다. 탑신의 1층 몸돌이 폭에 비하여 높이가 월등히 높고, 2·3층 몸돌 역시 폭은 거의 줄지 않은 채 높이만 급격히 줄었다.
전체적으로 안정감보다는 날렵함이 돋보이는 탑으로, 통일신라의 석탑양식에서 고려 석탑양식으로 변화하는 과도기적 양식을 보여주는 소중한 작품이다.


이글과 연관된글..

황오동삼층석탑 카테고리의 다른 글

profile

안녕하세요.
경주를 사랑하는 홈페이지 관리자 김영호입니다.
항상 행복하시고..많이 사랑해주세요!!!

삼성 서비스 10년근무경력..
복사기임대,렌탈,컴퓨터,프린터,모니터,팩스,A/S 수리 판매 프린터,복사기임대전문 기업유지보수

문의 경주전지역 054-745-9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