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을 통일한 문무왕은 674년 궁안에 큰 연못을 파고 그안에 세개의 산을 만들어 꽃과 나무를 심고 갖가지 새와 짐승들을 길렀다. 그리고 이곳에서  나라의  경사가 있을때나 귀한 손님을 맞을때 성대한 연회를 베풀었다.
그러나 <삼국사기>에 는 안압지의 이름이 나오지 아쓴다. 그저 '궁안의못' 이라고만 기록되었다. 1980년대 '월지' 였을 것이고, .'안압지'는 신라 멸망 이후 본래 모습을 잃은 못가에 오리와 기러기만 날아다니자 이를 본 시인 묵객들이 붙인 이름이 아닐까 추정하고있다

이곳 안압지에서 출토된 유물만 무려 3만여점이다. 국립 경주 박물관 전시실 하나가 안압지에서 출토된 유물로 만 채워진 것을 보더라도,단일 유적지인 안압지에서 얼마나 대량으로 유물이 출토되었는지를 짐작할수 있다.
그뿐인가. 출토된 유물의 면면을 살펴보면 신라 왕실이 얼마나 호화로운 생활을누렸는지 도 알수 있다.
안압지를 볼때  주목할만한 것은, 동서 길이 200m, 남북길이 180m 총둘레 1000m 로 그리 큰 규모는 아니지만, 가장자리에 굴곡이 많아 어느 곳에서 보아도 연못 전체가 한눈에 들어오지 않는다는 점이다. 좁은 연못을 넓은 바다처럼 느낄수 있도록 배려한 신라인들의 세련된 창의성이 돋보인다.  못안에는 동양의 신선 사상을 배경으로 하여 섬 세 개와 열두 봉우리를 만들었다.  물을 꿀어들이는 입수장치나  배수구 시설 또한 교모하고 세심하다. 신라 특유의 우아한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기와류, 화려한 금속공예품들도 주목할만 하지만, 나무배와 나무로 만든 각종 건축 부자재, 나무편을 앏게 깎아 글을 기록한 목간등도 매우 귀중한 생활유물이다.  안압지는 잔치를 베푸는 '임해전'의 정원으로 파놓은 못으로, 임해전은  '바다를 바라보는 궁전' 이라는 뜻이다.  궁전앞의 푸른 물은 바다가 아니라 인공으로 조성한 연못이지만, 이 연못 어느곳에서 바라보아도 바다처럼 넓어 보인다.
연못의 서남쪽은 태자가 거처하는 동궁 자리인데, 문무왕 19년(679)에 이 궁을 완성했다는 기록으로보아 해전은 동궁의 정전이 었을 것으로 추측할수 있다.  안압지 유적으로 미루어 당시 신라 왕실이 통일된 신라의 위상을 널리 알리기 위해 온갖 정성과 힘을 기울였음을 짐작할수 있다.

안압지 출토유물
유물은 와전류를 포함하여 3만여점이 나왔다. 안압지에서 발견된 유물들은  부장품적인 성격을 갖고 있는 신라 무덤의 출토품과는 달리 왕실과 귀족들이 실생활에서 사용하였던 실생활용품이 대부분이다.  출토유물 가운데 예술성이 뛰어난 명품 700여점을 선별하여 국립 경주 박물관 안압지관에 전시하고 있다. 단일 유적지에서 출토된 유물로 전시관 하나를 다 채운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이글과 연관된글..

임해전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profile

안녕하세요.
경주를 사랑하는 홈페이지 관리자 김영호입니다.
항상 행복하시고..많이 사랑해주세요!!!

삼성 서비스 10년근무경력..
복사기임대,렌탈,컴퓨터,프린터,모니터,팩스,A/S 수리 판매 프린터,복사기임대전문 기업유지보수

문의 경주전지역 054-745-9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