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4년 선덕여왕3년 창건된 분황사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데 통일 신라시대에 만들어진것으로 황룡사지와 분황사 사이에 우뚝 선 돌기둥이 두개가 있다. 멀리에서도 절의 행사나 위치를 알아볼수 있도록 깃발을 높이 매단다는 기둥이다. 이를 당간지주라고 하는데 구황리 당간지주는  당간을 받치는 받침 돌이 거북이 모양의 받침돌이 있는 특이한 양식이다.

 

이글과 연관된글..

구황동당간지주 카테고리의 다른 글

profile

안녕하세요.
경주를 사랑하는 홈페이지 관리자 김영호입니다.
항상 행복하시고..많이 사랑해주세요!!!

삼성 서비스 10년근무경력..
복사기임대,렌탈,컴퓨터,프린터,모니터,팩스,A/S 수리 판매 프린터,복사기임대전문 기업유지보수

문의 경주전지역 054-745-9999